이계연 전 SM삼환기업 대표, 삼부토건 사장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계연 전 삼환기업 대표가 삼부토건 사장에 선임될 예정이다. 사진은 SM삼환기업 대표이사 시절 혹서기 건설현장 근로자에게 삼계탕을 배식하는 이 전 대표의 모습. /사진=SM삼환기업
삼부토건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친동생인 이계연 전 SM삼환기업 대표를 사내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삼부토건은 이 전 대표 영입으로 노·사의 어려운 문제에 대해 가교 역할을 하는 동시에 회사가 노조와의 갈등을 해소하고 경영 안정화에 전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삼부토건 관계자는 “이 전 대표를 이사로 선임함으로써 노·사·대주주 사이의 화합을 통해 회사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한다며”며 “실질적인 CEO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오는 11월9일 개최 예정인 임시주주총회에 부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