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CJ대한통운, 너무 늦은 사과…정부 차원 조치 촉구"

"특수고용 노동자성 인정돼야…정부·여당 외면 말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택배 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0.10.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택배 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0.10.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정의당은 22일 택배노동자 과로사 문제에 고개를 숙인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를 향해 "너무나도 늦은 사과이자 조치"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택배업계의 재발방지책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정부 차원의 조치 또한 촉구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택배노동자들이 죽어가는 동안 무얼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올해 과로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택배노동자는 13명이며, 이 가운데 CJ대한통운 노동자는 6명"이라고 했다.

조 대변인은 "택배 노동자들은 코로나19 확산 후 폭증하는 물량으로 인해 어려움을 호소해왔으며, 분류작업 인력투입 등 대책 마련을 시급히 촉구해왔다"고 했다. 또 "암묵적으로 요구되는 산재보험 적용 제외 신청서 작성으로 산재보험을 받을 수도 없는 불합리한 상황에 놓여 이 역시 문제제기해 왔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달라진 것은 없었다. 택배업계들은 추석 전 2067명의 분류작업 인력을 투입할 것을 정부를 통해 약속했으나, 실제로는 400명에도 미치지 못하는 인력만을 투입했다"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결국 정부와 택배업계들이 뒷짐 진 것이다. 씁쓸한 현실"이라며 "택배업계의 재발방지책만으로는 부족하다. 정부 차원의 책임있는 조치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플랫폼 등 특수고용에 대한 노동자성이 인정돼야 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가장 핵심적인 해결책을 정부와 여당은 결코 외면하지 말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정의당은 배송을 담당하는 택배 노동자 이외에도 택배업계에 만연한 장시간 고된 노동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망한 자사 소속 택배노동자와 유족에게 정식으로 사과했으며,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 및 택배조상자 보호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에는 내달부터 분류지원인력 400명을 단계적으로 투입하고, 2022년까지 100억원 규모 상생협력기금을 조성하는 등 방안이 담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8.71상승 0.4618:01 12/04
  • 금 : 48.06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