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인성논란 사과했지만 후폭풍ing… "실망스러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레드벨벳 아이린이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한 스타일리스트를 만나 직접 진심으로 사과했고, 스타일리스트는 폭로글을 삭제했지만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레드벨벳 아이린이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한 스타일리스트를 만나 직접 진심으로 사과했고, 스타일리스트는 폭로글을 삭제했지만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레드벨벳 아이린이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한 스타일리스트를 만나 직접 진심으로 사과했고, 스타일리스트는 폭로글을 삭제했지만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아이린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니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아이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역시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아이린은 오늘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다"며 "당사 역시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15년 경력의 스타일리스트 A씨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연예인 B씨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연예인 B씨가 인사를 생략하고 자신에게 삿대질했다고도 주장한 A씨는 당시 상황 녹취본을 가지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그런데 A씨가 레드벨벳 아이린과 슬기가 유닛으로 활동한 노래 제목인 "몬스터, 싸이코"를 해시태그로 덧붙여, B씨가 아이린과 슬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A씨가 과거 아이린을 칭찬한 글을 삭제해, 해당 의혹에 더욱 힘이 실렸다.

현재 A씨의 SNS에는 연예인 갑질을 주장한 글을 볼 수 없는 상태다. 모든 상황을 알게 된 누리꾼들은 “아이린 믿었는데 정말 실망이다”, “전혀 그런 스타일 아닌 줄 알았는데 이번 사건으로 다시 보게 됐다”, “실력도 중요하지만 인성도 중요하다. 상처받은 분들에게 평생 반성하는 마음으로 사시길” 등 실망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