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격 미숙에 교양도 없어"… 황운하, 윤석열 국감 태도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태도를 비판했다. 검찰의 조직논리만을 앞세우고 직위에 걸맞지 않은 독선적인 태도를 보였다는 것이다. /사진=뉴스1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태도를 비판했다. 검찰의 조직논리만을 앞세우고 직위에 걸맞지 않은 독선적인 태도를 보였다는 것이다. /사진=뉴스1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태도를 비판했다. 검찰의 조직논리만을 앞세우고 직위에 걸맞지 않은 독선적인 태도를 보였다는 것이다.

황 의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윤 총장의) 인격의 미숙함과 교양없음이 그대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총장의) 답변내용 중엔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는 막 나가는 발언도 있었다"며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 장관의 지휘와 감독을 받는 검사로 공직사회에선 이를 상사와 부하라고 부른다"고 반박했다.

황 의원은 "윤 총장의 발언은 '추 장관은 우리 식구가 아니다'는 저급한 조직논리로 들린다"며 "검찰지상에 빠져있는 듯하다"고 꼬집었다.

또 "조직논리를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집단은 마피아 조직과 다를 바 없다"며 "윤 총장의 민낯을 본 많은 국민들은 검찰이 얼마나 위험한 조직인지 실감했으리라고 본다"고 했다.

황 의원은 "윤 총장은 국민들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을 절제해 행사해야 한다는 고위공직자로서의 기본을 갖추지 못했다"며 "검찰만능의 편협하고 독선적인 사고에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직접수사권이 폐지된다면 지금의 비대화된 대검조직은 해체수준으로 대폭 축소돼야 한다. 그게 혈세를 막는 길이고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기소기관으로 다시 태어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강태연
강태연 taeyeon981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5:30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5:30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5:30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5:30 08/02
  • 금 : 73.90상승 0.2215:30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