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논란→사과' 아이린, 팬라이브 '빨간 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스타일리스트 갑질논란을 사과하고 진화에 나섰지만 대중의 실망감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이다. /사진=장동규 기자
걸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스타일리스트 갑질논란을 사과하고 진화에 나섰지만 대중의 실망감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이다. /사진=장동규 기자

걸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스타일리스트 갑질논란을 사과하고 진화에 나섰지만 대중의 실망감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이다.

23일 한 매체는 레드벨벳 측이 '2020 한국문화축제' 주최 측에 불참 의사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레드벨벳은 오는 24일 '2020 한국문화축제'에서 팬미팅 라이브를 진행하기로 했지만 최근 멤버 아이린의 갑질 논란이 불거지자 결국 불참 의사를 전달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레드벨벳은 '2020 한국문화축제' 글로벌 한류 홍보대사였으며 오는 24일 깜짝 팬미팅 유튜브 라이브를 진행하기로 했지만 갑질 논란이 불거지자 결국 불참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1일 에디터이자 스타일리스트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이용해 한 연예인 B씨의 갑질을 폭로했다. A씨는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고 운을 떼며 "15년을 이 바닥에서 별의별 인간들을 경험하고는 이제 거진 내려놓았다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낯선 방에서의 지옥같은 20여분이었다"고 B씨와의 만남을 회상했다.

이 연예인 B씨에 대해 A씨는 '인간실격', '웃음가면', '난색', '인성 부재', '자격지심과 콤플렉스', '안하무인' 등 단어로 묘사했으며 "완벽히 인사는 생략, 의자에 앉아 서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 나한테 그러는 건지 그 방에 있던 모두에게 그러는 건지 모를 정도로 흥분 상태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실명이 거론되진 않았지만 A씨는 글 말미 'Psycho', 'Monster'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슬기와 아이린을 유추하게 만들었다. 'Psycho'는 레드벨벳의 신곡이며 'Monster'는 아이린, 슬기의 유닛곡이다. 또한 해당 글에는 일부 업계 관계자들도 '좋아요'를 누른 것으로 알려지며 파장을 더했다.

이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 아이린은 늦은 오후 관련 입장을 내놨다. SM엔터테인먼트는 "아이린은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였으며,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라고 고개를 숙였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기도 했다.

아이린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니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