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니시우스 만점 데뷔전… 무리뉴 "케인 백업? 같이 뛸 수도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카를로스 비니시우스(왼쪽)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J조 1차전 LASK 린츠와의 경기에서 전반 18분 루카스 모우라(오른쪽)의 골이 터진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카를로스 비니시우스(왼쪽)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J조 1차전 LASK 린츠와의 경기에서 전반 18분 루카스 모우라(오른쪽)의 골이 터진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만점 데뷔전'을 치른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카를로스 비니시우스를 향해 감독과 동료들 모두 극찬을 쏟아냈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주포' 해리 케인과 비니시우스의 공존 가능성도 언급했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J조 1차전 LASK 린츠와의 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 전까지 주목을 받았던 선수는 선발 데뷔전을 갖는 가레스 베일이었다. 하지만 경기가 끝난 뒤 모든 스포트라이트는 비니시우스에게 집중됐다.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데뷔한 비니시우스는 후반 41분 유망주 잭 클락과 교체되기 전까지 공격에 무게를 더했다. 비니시우스는 전반 18분 루카스 모우라의 선취골을 도운 데 이어 후반 39분에는 손흥민에게 헤더 패스를 건네 팀의 3번째 골을 만들었다. 영국 'BBC'는 이날 경기가 끝난 뒤 비니시우스에게 평점 8점을 부여하며 경기 최우수선수(MOM)로 선정했다.

만족스러운 활약에 감독과 동료의 극찬이 이어졌다. 무리뉴 감독은 이날 경기가 끝난 뒤 "비니시우스는 오늘 잘 뛰었지만 이것보다 더 잘할 수 있다"며 "그는 여전히 적응 과정에 있다. 이것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해리 케인과의 공존 가능성도 전했다. 무리뉴 감독은 "비니시우스는 단순히 케인의 빈 자리를 채우는 것이 아니라 그와 함께 뛸 수도 있다"며 "그의 활약에 행복하다. 선수단의 모든 사람들이 그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날 비니시우스의 도움으로 골을 넣은 모우라 역시 "그는 우리 선수단이 꼭 필요로 했던 유형의 선수다"며 "진정한 9번 공격수다"고 박수를 보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