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사전투표 4780만명… 4년 전 기록 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11월3일 예정된 미국 대선을 12일 남긴 지난 22일(현지시간) 미 전역에서 사전투표에 참여한 유권자가 벌써 지난 2016년 대선 기록을 넘어섰다. /사진=로이터
오는 11월3일 예정된 미국 대선을 12일 남긴 지난 22일(현지시간) 미 전역에서 사전투표에 참여한 유권자가 벌써 지난 2016년 대선 기록을 넘어섰다. /사진=로이터
11월3일 예정된 미국 대선을 12일 남긴 22일(현지시간) 미 전역에서 사전투표에 참여한 유권자가 벌써 지난 2016년 대선 기록을 넘어섰다.

'미국 선거 프로젝트'(The US Elections Project)가 분석한 바에 따르면 미 동부시간 기준으로 이날 저녁 8시(한국시간 23일 오전 9시) 현재 미 전역에서 사전투표에 참여한 유권자는 4779만6990명이다.

이는 지난 2016년 대선 사전투표 참여자 4700여만명을 돌파한 수치다. 또 4년 전 같은 시점을 기준으로 기록된 사전투표 수치의 약 8배에 달한다.

미 대선은 사전투표로 우편투표와 조기 현장투표, 선거 당일 현장 투표로 진행된다. 이중에서 우편투표 3337만4108명, 조기 현장투표 1442만2882명이 참여했다.

정당별 사전투표 비율은 민주당원이 50.9%, 공화당원이 26.6%다. 민주당 유권자들은 사전투표에, 공화당 유권자들은 선거일 현장 투표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로 우편투표를 대폭 확대했다. 뉴햄프셔 등 많은 주들이 올해 처음 부재자가 아닌 모든 유권자를 대상으로 우편투표를 허용했고 위스콘신, 애리조나, 아이오와 등 12개 주는 모든 등록유권자에게 우편투표 신청서를 보냈다. 10개 주는 모든 유권자에게 자동으로 우편투표 용지를 보냈다.

유권자들은 조기 현장투표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경합주이자 올해 선거 결과를 가늠할 수 있는 플로리다 등이 조기 현장투표 첫 날 역대 최고 투표율을 기록했다.

경합주의 사전투표 열기도 뜨겁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현재 경합주에서 230만명이 투표를 마쳤다.

'미국 선거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마이클 맥도널드 플로리다대 교수는 올해 투표율이 지난 1908년 이래 가장 높은 65%(1억5000만명)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대선엔 1억3800여명이 한 표를 행사했다.
 

전민준
전민준 jerry020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서지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