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밀라노에 유럽 첫 쇼룸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전자가 이탈리아 밀라노에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세 번째 쇼룸을 열었다. / 사진=LG전자
LG전자가 유럽에서는 처음으로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쇼룸을 열고 빌트인 본고장인 유럽시장을 공략한다.

LG전자는 2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피아차 카브르 광장에 지상 2층, 지하 1층, 연면적 1100㎡ 규모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밀라노 쇼룸을 오픈했다.

LG전자는 2018년부터 초프리미엄 빌트인 주방가전 브랜드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앞세워 유럽 빌트인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유럽 명품 가구사 ‘불탑’, ‘발쿠치네’, ‘아클리니아’ 등과 협업하고 있다.

유럽은 밀레, 가게나우 등 정통 빌트인 브랜드의 본고장으로 주방 면적이 좁아 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려는 고객들의 니즈가 크다.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유럽 빌트인 시장은 2019년 기준 약 209억달러 규모이며 글로벌 시장 가운데 38%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밀라노 쇼룸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논현 쇼룸,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의 ‘EDC’에 이어 세 번째다.

LG전자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철학인 ‘요리에 충실하다’에 맞춰 ‘테크니큐리안’을 위한 쇼룸을 완성했다. 테크니큐리안은 기술과 미식가의 합성어이며 새로운 기술을 추구하는 미식가를 뜻한다.

밀라노 쇼룸의 인테리어는 이탈리아 디자이너 그룹 ‘칼비 브람빌라'가 맡았다. 이 그룹은 명품 가구업체 플로스, 까시나 등과 다양한 작품, 전시, 인테리어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

쇼룸 1층은 현대 미술관을 연상시키는 세련된 공간이다. 자연과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제품이 조화를 이루며 전통과 혁신이 결합한 모습을 보여준다.

2층에는 현지 고객들이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경험할 수 있는 쿠킹 스쿨이 있다. 지하의 거실, 침실, 주방, 세탁실 등에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비롯한 다양한 LG전자 가전들이 있는데 집 전체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루고 있다.

LG전자는 거래선, 건축가, 디자이너 등 핵심 고객들을 밀라노 쇼룸에 초청해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만의 차별화된 성능과 디자인을 직접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노영호 LG전자 빌트인/쿠킹영업담당 상무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혁신적인 성능과 차별화된 디자인을 모두 경험할 수 있는 밀라노 쇼룸을 통해 빌트인 본고장인 유럽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2.81상승 1.2710:26 11/26
  • 코스닥 : 868.13상승 3.0110:26 11/26
  • 원달러 : 1105.30하락 3.610:26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0:26 11/26
  • 금 : 47.87상승 2.0110:26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