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고성 싸움 터졌다… 김현미, '이스타 게이트' 의혹에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동만 국민의힘 의원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스카이72 골프클럽을 가장 수익성이 낮은 시나리오로 매각했다고 주장했다. 또 스카이72 입찰에 국토부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은 김현미 국토부 장관. /사진=장동규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과 피감기관 수장이 정면 충돌하는 일이 발생했다.

정동만 국민의힘 의원(부산 기장)은 23일 국감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의원(전북 전주을)과 같은 전북 출신이라는 이유로 자본잠식을 묵인하고 봐주기를 했다는 이른바 '게이트' 의혹을 제기했다.

정 의원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스카이72 골프클럽을 가장 수익성이 낮은 시나리오로 매각했다고 주장했다. 또 스카이72 입찰에 국토부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정 의원은 로비 개입 의혹을 받는 이상직 의원이 김 장관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 장관은 즉각 반발했다.

김 장관은 "골프장 입찰에 관여한 바가 없다고 답변했음에도 의원이 제 사진을 촬영했는데 무슨 의혹인지 말씀하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전북 출신이 300만명인데 의원님은 그러면 자기 지역구에서 발생하는 모든 사건의 당사자인가"라고 반문했다.

감정이 고조된 김 장관은 "근거 없는 의혹 제기만 하지 말고 근거가 있다면 당당히 정론관에 가서 기자회견을 하라. 면책특권이 있는 자리에서 공직자를 음해하시면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질의 순서를 건네받은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경기 이천)은 "반박 발언을 할 수는 있지만 귀한 시간을 내 국감을 하는 동료 의원의 의혹이 정당한 의정활동과 정보수집에 의해 제기된 것임에도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삼가해달라"고 공격했다.

김 장관은 이에 대해 "국감장이라고 해서 무차별적으로 음해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마이크 사용이 종료된 후에도 고성이 오가는 시간이 지속되자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은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해도 무시 발언이라는 등의 말을 삼가해달라"고 중재했다.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의원(대전 대덕)도 "근거없는 의혹 제기는 인격모독이자 명예훼손이다. 동료 의원이지만 신중히 발언해달라"면서도 "문제제기된 재입찰 관련해선 자세히 들여봐달라"고 요청했다.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4.63상승 3.0912:26 11/26
  • 코스닥 : 870.82상승 5.712:26 11/26
  • 원달러 : 1105.70하락 3.212:26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2:26 11/26
  • 금 : 47.87상승 2.0112:26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