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케인이 다하네… 공격포인트 1·2위 독식한 '토트넘 듀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오른쪽)이 시즌 9호 득점을 올리며 동료 해리 케인의 공격포인트 수를 추격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의 '공격 듀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대회를 가리지 않고 골 폭풍을 이어간다. 공격포인트 분야에서 단연 선두에 오르며 '자체 경쟁'처럼 구도가 흘러가는 분위기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J조 1차전 LASK 린츠와의 경기에 후반 교체 출전, 팀의 3-0 승리에 일조했다.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손흥민은 후반 17분 가레스 베일을 대신해 공격진에 투입됐다. 그는 2-0으로 앞선 후반 39분 카를로스 비니시우스가 머리로 떨궈준 공을 받아 가볍게 밀어넣으며 팀의 세번째 골을 터트렸다. 예선전 포함 이번 시즌 유로파리그 2번째 골이다.

앞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7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이날 득점으로 시즌 9호골째를 달성했다. 도움(4도움)까지 합치면 이번 시즌 공격포인트는 13개로 늘어났다. '역대급'이라는 수식어가 부족하지 않은 기록이다.

통계전문 매체 '옵타'에 따르면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소속 선수 중 현재까지 손흥민보다 높은 공격포인트를 올린 이는 팀동료 해리 케인뿐이다.

케인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5골 7도움, 유로파리그 예선에서 5골 1도움 등 총 10골 8도움을 기록했다. 케인과 손흥민이 이번 시즌 토트넘이 터트린 득점의 대부분을 책임진 셈이다. 두 선수의 보이지 않는 '비공식 경쟁'이 토트넘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4.48상승 2.9409:31 11/26
  • 코스닥 : 866.63상승 1.5109:31 11/26
  • 원달러 : 1106.60하락 2.309:31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09:31 11/26
  • 금 : 47.87상승 2.0109:31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