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트럼프 탓, 코로나 사망자 22만명 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를 시작으로 토론을 펼쳤다./사진=뉴스1
22일(현지시간) 열린 미국 대선후보 TV토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를 시작으로 본격 경쟁을 펼쳤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진행된 마지막 대선 토론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코로나19로)많은 죽음에 책임이 있는 사람은 미국의 대통령을 남아서는 안된다"고 전했다. 미국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22만명이 넘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우리는 모퉁이를 돌고 있다"며 "(코로나19는) 멀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 백신이 몇 주 내에 도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가 진행자의 질문이 이어지자 "몇 주 내를 보장하진 못한다"고 전했다.  

이번 TV토론에선 ▲코로나19 퇴치 ▲미국의 가족 ▲미국의 인종 ▲기후 변화 ▲국가 안보 ▲리더십 등에 대한 의견을 주고 받았다.  

이중 코로나 이슈는 가장 큰 관심 받는 주제다. 바이든 후보는 코로나19 대응 실패를 무기로 삼아 트럼프 대통령을 넘어서는데 성공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오하이오주 등 여러 주에서 이날 하루 동안 코로나19 감염이 기록적으로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가 끝나가고 있다고 말했지만 정작 코로나는 새롭게 가속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20~23일까지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8%포인트 앞서고 있다. 바이든 후보가 여전히 앞서 있긴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격차를 약간 좁힌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달 초 코로나19 감염으로 병원에 입원하기 전인 지난달 여론조사와 비슷한 수치라고 통신은 전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97.26하락 4.2809:13 11/26
  • 코스닥 : 862.78하락 2.3409:13 11/26
  • 원달러 : 1106.60하락 2.309:13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09:13 11/26
  • 금 : 47.87상승 2.0109:13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