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기자증'으로 무단출입한 삼성전자 전 간부 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회 사무처가 기자출입증을 이용해 국회를 무단으로 출입한 삼성전자 전 간부를 경찰에 고발했다. /사진=뉴스1
국회 사무처가 기자출입증을 이용해 국회를 무단으로 출입한 삼성전자 전 간부를 경찰에 고발했다.

23일 국회 사무처는 국회에 출입기자로 등록해 출입증을 받고 대관 업무를 수행한 삼성전자 전 간부 이모씨를 공무집행방해·공문서부정행사·건조물침입 혐의로 지난 22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국회는 삼성전자의 지시·교사나 묵인·방조 여부가 없었는 지에 대한 수사도 의뢰했다고 전했다.

국회는 이씨의 출입기자 등록을 즉시 취소하고 이후 1년 동안 출입기자 등록 신청을 제한하는 제재 조치를 내렸다. 아울러 이씨가 속한 언론사가 사실상 당사자 개인이 운영하던 언론사고 최근 운영이 중단된 상황임을 고려해 해당 언론사의 다른 소속 기자에 대해서도 출입자 등록을 취소하고 이후 1년 동안 해당 언론사 소속기자의 출입기자 등록 신청을 제한하기로 결정했다.

국회 사무처는 부정행위 재발을 막기 위해 ‘국회 언론환경개선 자문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출입등록 신청 때 언론사의 공공성과 신청 기자의 상주 취재 의사를 확인할 수 있도록 등록 기준을 강화할 예정이다.

국회 사무처는 삼성전자 측에 수사 결과와 상관없이 소속 임직원이 해당 기업의 정보수집과 민원 활동을 위해 출입기자증을 부정하게 활용한 것에 책임이 있음을 명확히 하며 재발방지와 철저한 점검, 필요한 조처를 할 것임을 강력하게 촉구했다고 밝혔다.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54하락 16.2218:03 11/25
  • 코스닥 : 865.12하락 6.9818:03 11/25
  • 원달러 : 1108.90하락 3.818:03 11/25
  • 두바이유 : 47.78상승 1.7418:03 11/25
  • 금 : 45.86상승 0.2518:03 11/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