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하게 해 처먹는다"던 차명진, 재판서 세월호 유가족 명예훼손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4·15총선 중 세월호 유가족을 상대로 막말 등을 한 혐의로 기소된 차명진 전 의원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23일 인천지법 부천지원 형사1단독 정진우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 준비기일에서 차 전 의원은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기소된 것에 대해 "공소사실을 부인한다"고 말했다.

차 전 의원 측 변호인은 이날 "선거기간 중 토론에서 특정 기사의 내용을 알고 있다는 발언한 것이라 허위사실 적시 행위를 부인한다"며 "세월호 유가족과 관련한 선거 유세 발언은 세월호 텐트에서 어떤 일이 있었느냐 여부를 밝히라고 한 발언이지 허위 사실을 적시한 적은 없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해당 건은 선거운동 중 페이스북에 사진을 게시한 것이고 현수막 3개가 겹친 것에 대해 김상희 의원 측이 선거방법이 잘못됐다는 의견을 표시해 김 의원을 비판한 것이어서 공소사실을 부인한다"고 밝혔다.

차명진 의원은 지난 국회의원 선거 중에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 "징하게 해처먹는다"라며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사진=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차명진 의원은 지난 국회의원 선거 중에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 "징하게 해처먹는다"라며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사진=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차 전 의원은 4월15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을 비하는 글을 올린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당시 페이스북에서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싸 먹었다'는 내용을 게시했다.

차 전 의원은 또 4·15 총선 후보자 초청 방송 토론회에서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발언을 해 세월호 유가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도 받고 있다.

지난 4월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거용 현수막 3개가 나란히 게시된 사진과 함께 '현수막이 XXX'이란 글을 올려 같은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후보를 모욕한 혐의도 포함돼 있다.

첫 재판은 당초 8월18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차 전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2차례 연기됐다.

다음 재판은 11월20일 오후 2시 같은 법정에서 진행된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