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관·요양시설 코로나19 집단감염 봇물… 남양주 행복해요양원서 34명 무더기 확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오전 경기 남양주 오납읍의 한 요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 관계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사진=뉴스1 민경석 기자
23일 오전 경기 남양주 오납읍의 한 요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 관계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사진=뉴스1 민경석 기자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취약시설에서 집단감염의 불씨가 이어지고 있다.

23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경기 남양주시 행복해요양원에서 지난 22일 지표환자인 입소자가 첫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접촉자 조사 중 34명이 추가 확진됐다. 누적 확진자 35명이다. 35명 중 입소자는 23명, 종사자는 12명이다.

경기 광주시 SRC재활병원 관련해서는 확진자 18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24명이 됐다. 구체적으로 환자 40명, 간병인 및 보호자 51명, 기타 종사자 14명이다. 병원외 전파 사례도 19건까지 늘었다.

경기 의정부 마스터플러스병원에서는 격리해제 전 PCR 검사에서 1명이 추가 확진됐다. 누적확진자 수는 71명으로 늘었다. 이 병원 환자 30명, 간병인 및 보호자 30명, 기타 종사자 7명, 병원 외 전파 4명 등이다.

경기 군포 의료기관과 안양 요양시설 관련 집단감염에서는 접촉자 조사 중 8명이 추가 확진됐다. 누적 확진자는 34명이다. 안양시 일가족 4명, 남천병원 8명, 어르신세상주간보호센터 22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이들은 역학조사에서 가족 내 감염 이후 직장 및 시설로 추가 전파된 것으로 추정됐다.

모임, 직장 등에서도 확진자가 쏟아졌다. 서울 강남·서초 지인모임과 관련해 접촉자 조사 중 7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25명이다. 충남 천안 지인모임 관련해서는 접촉자 조사 중 12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22명이다. 경기 양주 섬유회사 관련해 접촉자 조사 중 11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 18명으로 증가했다. 지표환자를 포함한 가족 감염자가 4명이고 나머지 14명은 확진자의 직장동료다.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관련해서는 지난 14일 첫 확진자 발생 후 접촉자 조사 중 10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지표환자를 포함한 종사자 8명, 확진자의 가족 2명, 기타 1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인천 5명, 경기 5명, 서울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대구 중구 흥국화재(대구드림지점)에서는 지난 21일 지표환자 발생 후 6명의 확진자가 더 확인돼 총 7명으로 늘었다. 회사 직장동료가 4명 감염됐고 나머지 3명은 확진자의 가족이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