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국악 브런치 콘서트 '다담' 10주년, 10개월 만에 올해 첫 무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이 10월 28일(수) 오전 11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올해 첫 '다담' 공연을 열고, 이야기 손님으로는 김남희 여행작가를, 국악 연주단체는 '앙상블 프로젝트 련'을 초대해 무대를 꾸민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국립국악원
차와 이야기가 있는 국립국악원의 국악 브런치 콘서트 '다담(茶談)' 공연은 올해로 공연 10주년을 맞이했으나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라 그 동안 공연 무대를 갖지 못했다. 10개월 만에 막을 열게 된 이번 무대에는 관객 설문조사를 통해 다시 보고 싶은 다담 이야기 손님에 선정된 김남희 여행작가를 초청해 '그리운 여행'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야기와 함께 국악을 전할 연주 단체로는 전남 광주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앙상블 프로젝트 련'이 함께 한다. '프로젝트 련'은 '어떤 주제를(프로젝트)를 연주(앙상블)하여 하나로 만든다'는(連: 잇닿을 련) 뜻을 가진 그룹으로, 전통음악과 다양한 장르의 음악적 접목을 통해 새로운 작품을 선보이는 단체이다. 이번 무대에서는 '심방곡', '흥안령에 눈꽃 날리네', '아름다울 련', '쾌지나칭칭군밤수월래'을 전한다.

10년 동안 공연 전 차와 다과를 나눠 먹으며 담소를 나누던 '다담'의 로비 풍경은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따라 아쉽게도 이번 공연에서는 함께할 수 없게 됐다. 다만 관객 모두에게 1인 티백과 떡 브라우니를 공연 종료 후에 제공할 예정이다.

황수경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마련되는 '다담'의 공연 관람료는 전석 2만원이나, 문화가 있는 날
3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10주년을 기념해 유료관객 모두에게 텀블러도 무료로 제공한다. 국립국악원 누리집 또는 전화로 예매할 수 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