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희 부친상… 슬픔 속 빈소 지키는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부친상을 당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부친상을 당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부친상을 당했다. 

23일 한 매체는 연예관계자의 말을 빌려 "어제(22일) 가희의 아버지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셨다"면서 가희와 사위 양준무씨가 슬픔 속 빈소를 지키고 있다고 전했다. 발인은 23일 엄수된다. 장지는 강릉 사천의 솔향하늘길이다.

가희는 지난 2009년 걸그룹 애프터스쿨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다년간 경험을 통해 다져진 댄스 실력과 프로패셔널한 무대 매너로 가요계를 사로잡았다. 

애프터스쿨 졸업 이후엔 뮤지컬 무대로 활동 영역을 넓혔다. 2016년 사업가 양준무씨와 결혼해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