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 이긴다"… 국감 작심발언 후 서초동 '화환 행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놓여져 있다. /사진=뉴스1
2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놓여져 있다. /사진=뉴스1
서초동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행렬을 이루고 있다. 화환에는 하나같이 "윤석열이 반드시 이긴다", "윤석열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등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23일 보수단체 자유연대에 따르면 이 화환 행렬은 지난 19일부터 시작됐다. 한 시민이 윤 총장을 응원하겠다며 대검찰청 앞으로 화환을 보낸 것이 시초가 된 것.

이후 화환의 개수는 더 늘어 현재 화환 행렬은 대검 앞 담벼락 양쪽 끝까지 닿을 정도로 줄지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자산운용 로비 의혹 사건과 윤 총장 가족 관련 사건에 대한 수사지휘권을 행사하면서 이에 동요한 윤 총장 지지자들이 더 많은 수의 화환을 보냈다.

지난 22일 열린 대검 국정감사 일정도 화환행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자유연대 관계자는 “오랜 침묵을 깨고 국감장에 나타나는 윤 총장을 응원하기 위한 화환이 국감 직전 많이 도착했다”고 설명했다.

국감을 앞두고 이전 국감에서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발언으로 화제에 올랐던 윤 총장이 이번 국감에서는 어떤 발언을 할 지 윤 총장의 입에 관심이 쏠렸었다. 이번 국감에서 윤 총장은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말하며 추 장관에 반발했다.

윤 총장을 응원하는 대검 앞 화환 행렬이 어디까지 언제까지 이어질지 서초동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5:32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5:32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5:32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5:32 12/01
  • 금 : 47.02하락 0.1115:32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