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분사 임시주총 '일주일' 앞으로… 2대주주 '국민연금' 선택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 앞을 직원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LG화학의 배터리 분사 안건을 다루는 임시주총이 1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소액주주들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국내외 의결권 자문기관들이 속속 찬성 권고안을 내면서 임시주총 최종승인에 관심이 쏠린다.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오는 30일 임시주총에서 신설법인 분사 안건을 통과시킬 예정이다. 신설법인은 LG에너지솔루션(가칭)이라는 이름으로 12월1일 공식출범하며 LG화학의 100% 자회사로 재탄생한다. 

LG화학은 분사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을 오는 2024년까지 매출 30조원 규모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목표를 잡았다. 신설법인은 추후 배터리 설비 투자금 조달을 목적으로 기업공개 (IPO)에도 나설 전망이다.



의결권 자문사들 '찬반' 의견 엇갈려… 국민연금에 쏠린 눈 



임시 주총일이 가까워지면서 국내외 의결권 자문기관들은 속속 찬반 의견을 내놓고 있다. 글로벌 양대 의결권 자문기관인 ISS와 글래스루이스는 찬성 권고안을 냈다. 신설법인이 다양한 자금 조달 방안을 활용할 수 있어 기업 전체 성장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새 배당정책 등 주주와 소통하기 위해 LG화학이 노력했다는 점도 인정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 대신지배구조연구소 등 의결권 자문사들도 같은 이유로 물적분할에 찬성했다.

반면 독립계 의결권 자문사 서스틴베스트는 반대 의견을 냈다. 물적분할 후 IPO가 지배주주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하며 소액주주의 가치를 훼손할 위험이 상당하는 이유에서다. 소액주주들의 주장도 이와 일맥상통한다.

이들은 LG화학이 제시한 주주환원 정책에 대해서도 “모회사(LG화학) 디스카운트로 발생할 주주가치 훼손을 상쇄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봤다.

자문사들 의견이 엇갈리면서 30일 임시주총에서 국민연금의 표심에도 관심이 쏠린다. 지난 6월 말 기준 LG화학의 최대주주는 보통주 기준 지분 33.37%를 보유한 ㈜LG(특수관계인 포함)다. 국민연금이 지분 9.96%를 보유해 2대 주주에 올라 있다. 나머지 지분을 보유한 주주 중에서는 외국인 비중이 36.7%(9월 23일 종가 기준)에 달한다.

상법상 특별결의를 통과하기 위해서는 출석한 주주 3분의2 이상 찬성과 발행주식총수 3분의1 이상이 찬성해야 하기 때문에, 사실상 국민연금이 캐스팅 보트 역할을 맡고 있는 셈이다.

전문가들은 LG그룹의 지분율을 볼 때 물적분할이 부결될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 다만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의 표심을 아직 알 수 없는데다 주주의 참석률이 새 변수가 될 전망이어서 결과를 장담하기 어렵다는 관측도 나온다.

IB업계 관계자는 “국민연금은 반대표를 들 가능성이 크고 주주의 참석률이 낮을수록 ㈜LG의 찬성비율이 높아지기 때문에 안건 통과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참석률이 높아지면 ㈜LG의 힘만으론 어려워 반전이 생길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