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장!" "왜!"… 법사위, 추미애 아들 자료 놓고 반말 설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국회에서 열린 군사법원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휴가 자료를 두고 여야간 설전이 오갔다. /사진=뉴스1
23일 국회에서 열린 군사법원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휴가 자료를 두고 여야간 설전이 오갔다. /사진=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군휴가 관련 자료를 두고 여야 간 대립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서로 반말하며 설전을 벌였다.
 
23일 김도읍 의원은 법사위의 군사법원 국감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의 군휴가 자료와 관련해 "야당 의원에겐 안 주고 민홍철 의원(더불어민주당 소속 국방위원장)에겐 서면질의로 제출했다"며 "백혜련 의원(민주당 법사위 간사)이 법사위에서 말한 내용을 자료도 달라고 했는데 안 왔다"고 말했다.

이에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국방위엔 주고 법사위엔 안 준다고 할 순 있지만 어떻게 여당에겐 주고 야당에겐 안 준다고 할 수 있냐"며 "생각을 왜 한쪽으로만 하냐"고 반문했다. 백혜련 의원도 "제가 자료를 제출받은 게 아니라 언론 보도를 보고 얘기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윤 위원장이 자신의 발언을 왜곡했다며 언성을 높였다. 김 의원은 서욱 국방부 장관의 비서실장이 참석하지 않아 자료 제출 요구 처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점도 지적했다. 비서실장은 이날 국감의 기관증인으로 채택된 인사가 아니다.

그러자 윤 위원장은 "서면질의는 국방위에서 한 것이고 그에 대한 답변이다"며 "답변한 것 가지고 자료를 왜 안 주냐고 하는 건 격이 안 맞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건 국방부에서 답변할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과 윤 위원장 간 설전이 벌어졌고 반말이 오갔다. 김 의원이 "위원장"이라고 부르자 윤 위원장이 "왜"라며 응수했다.

여야 간 공방으로 번지자 윤 위원장은 "국방부 장관은 자료 제출 가능한 것인지 파악해서 가능하면 제출해 달라"고 말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