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의대생 국시 구제 여부에 "이미 2차례 기회 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와대가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구제 여부에 대해 "이미 실기시험이 진행되고 있는 데다 국민 수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기존 정부 입장을 재확인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유튜브
청와대가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구제 여부에 대해 "이미 실기시험이 진행되고 있는 데다 국민 수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기존 정부 입장을 재확인했다.

류근혁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은 23일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들에 대한 재접수 등 추후 구제 반대 청원'과 관련해 "이미 2차례 재접수 기회를 부여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이 진행되고 있는 점, 의사국시 실기시험 이후 실시하는 다른 지역 실기시험 일정, 국민의 수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사실상 추가 응시 기회 부여가 불가능함을 밝혔다.

전국의 의대생들은 지난 8월4일 정부의 의료정책 추진에 반대한다는 이유로 수업 및 실습 거부를 선언했다. 이어 본과 4학생이 지난 8월24일 단체로 의사면허 국가고시 실기시험을 취소했다.

류 비서관은 "정부에서는 학생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9월1일부터 9월4일에 재접수 기회를 부여한 후 재접수 기한을 9월6일까지로 추가 연장했다"며 "시험도 1주일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2차례의 재접수 기회 부여와 시험일 연기에도 불구하고 대다수 응시생들이 재접수를 하지 않았다"며 "이에 따라 지난 9월8일부터 응시의사를 밝힌 438명만을 대상으로 실기시험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공의대 정책 철회' 청원에 대해서는 "국립의학전문대학원 정책은 지난 9월4일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와의 합의에 따라 중단된 상태"라며 "이와 관련한 논의는 앞으로 의정 협의체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발전적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관련 법률이 국회에 계류되어 있으므로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와 충분히 논의되어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살인, 강도, 성폭행 등을 저지른 강력범죄자도 의사면허가 유지되는 점을 개선해야 한다'는 국민청원과 관련해서는 "국민의 신체를 직접 다루는 직업 특성상 의사에게는 관련 분야의 전문적 지식이 필요할 뿐 아니라, 높은 수준의 직업윤리와 도덕성이 요구된다"며 "다른 국가의 입법례, 다른 전문직역과의 형평성 등을 고려해 의사 면허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는 제도개선이 필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류 비서관은 "현재 면허가 취소된 이후 재교부할 때에는 행정처분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도록 되어 있다"며 "보건복지부 등 관련 부처에서는 위원회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높이기 위하여 해당 위원회에 공익을 대표하는 인사를 추가하는 등 심의의 객관성을 높이는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파업 강행 대한의사협회에 대한 강력 대응' 국민청원에 대해서는 "정부와 대한의사협회는 코로나19(COVID-19)라는 공중보건위기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서로 힘을 합쳐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며 문제가 일단락 됐다는 취지로 답했다.

류 비서관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의료현장을 지키며 묵묵히 헌신하시는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분들께 감사인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강태연 taeyeon981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