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사법리스크 속 글로벌 현장경영 ‘가속페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3일 오전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 이재승 생활가전사업부장 부사장과 서울 강서구 김포비지니스항공센터(SGBAC)를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은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3일 오전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 이재승 생활가전사업부장 부사장과 서울 강서구 김포비지니스항공센터(SGBAC)를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은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법리스크 속에서도 글로벌 현장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달 들어 유럽과 베트남을 잇따라 방문한 데 이어 연내 일본 출장도 예고하는 등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한 행보에 박차를 가하는 모양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9~23일 닷새 동안 베트남을 방문했다. 이번 출장기간 이 부회장은 하노이에 건설 중인 베트남 R&D센터 공사 현장을 살펴보고 삼성전자 및 삼성디스플레이의 현지사업을 점검했다.

특히 지난 20일에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단독면담을 갖고 현지사업 협력 및 투자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푹 총리는 이 부회장에게 반도체 투자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부회장에 이 같은 요청에 어떤 대답을 했는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베트남 출장에 앞서 이 부회장은 이달 초 유럽 출장을 다녀왔다. 이 부회장은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에 위치한 ASML 본사를 찾아 피터 버닝크 CEO, 마틴 반 덴 브링크 CTO 등을 만나 차세대 반도체 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7나노 이하 최첨단 반도체 생산에 필수적인 EUV 장비 공급계획 및 운영 기술 고도화 방안 ▲AI 등 미래 반도체를 위한 차세대 제조기술 개발협력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시장 전망 및 포스트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미래 반도체 기술 전략 등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이 부회장은 ASML의 반도체 제조장비 생산공장도 방문해 EUV 장비 생산 현황을 직접 살펴보기도 했다. 또한 유럽출장기간 동안 IOC(국제올림픽위원회)를 방문하기도 했다. 자사의 사업을 챙기는 와중에도 '민간 스포츠외교관'으로서의 역할까지 병행한 셈이다.

이 부회장은 조만간 일본 출장도 떠날 예정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23일 귀국길에 취재진들을 만나 “연내 일본 출장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일본도 고객들을 만나러 한번 가기는 가야 한다”고 답변했다. 다만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선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고 부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8.71상승 0.4618:01 12/04
  • 금 : 48.06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