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이 말'에 국감장 '빵' 터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야당의 비둘기 공세에 재치있게 대답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23일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야당의 비둘기 공세에 재치있게 대답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자꾸 비둘기, 비둘기 하시면… 비둘기가 너무 눈이 작지 않습니까"

23일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재치있게 대답하며 좌중들의 웃음을 터트렸다.

이 장관이 언급한 비둘기는 외교적 용어로 온건파를 의미하며 매는 강경파로 풀이된다. 이날 이 장관을 향해 야당의원들이 '비둘기파'라고 말하자 이 장관이 재치있게 응수한 것.

'비둘기 논쟁'은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으로부터 시작됐다. 그는 NSC(국가안전보장회의) 등 정부 외교안보 라인에 '매파(강경파)'가 없고 '비둘기파'만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비둘기만 보이니 (대북정책이) 단조롭다"며 "북측이 매력을 못 느끼고 고민도 안 하는 것 같다. 만만한 상대로 보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에 이 장관은 "저를 비둘기(파)로 봐도 되는데 비둘기 치고는 꽤 센 이야기들도 했다"며 "(정부의 정책이) 북한의 스텝을 쫓는데 바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이에 박진 국민의힘 의원이 '비둘기 논쟁' 공세에 힘을 보탰다. 박 의원은 "북한은 매처럼 나오는데 장관은 비둘기처럼 평화와 종전선언을 말한다"며 "부엉이처럼 눈을 뜨시고 북한이 어떤 집단인지 객관적으로 판단해서 올바르게 이끌어달라"고 말했다.

이 장관의 발언에 힘을 보태는 의원도 있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김영호 의원은 "비둘기는 평화를 상징한다. 눈이 큰 비둘기가 되시라"고 조언했다. 시야를 넓힌 '비둘기파'로 활동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장관의 "비둘기는 눈이 너무 작지 않나"라는 말은 이 대목에서 나왔다. 그는 "그러다가 제가 비둘기로 굳어지겠다"며 "제대로 현실을 직시하며 (장관 업무를) 하겠다"고 밝혔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0.35상승 39.0113:49 12/01
  • 코스닥 : 887.87상승 1.7613:49 12/01
  • 원달러 : 1106.90상승 0.413:49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3:49 12/01
  • 금 : 47.02하락 0.1113:49 12/01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주재하는 도종환 위원장
  • [머니S포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동참 캠페인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