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무효소송 첫 재판…재검표 검증기일 못 정하고 종결(종합)

소송 제기 5개월 만에 열려…양측 팽팽하게 맞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1대 총선 인천 연수구을에서 낙선한 미래통합당 민경욱 전 의원이 지난 5월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열린 4.15총선 부정선거에 따른 선거무효소송 대법원 소장제출 및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5.7/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21대 총선 인천 연수구을에서 낙선한 미래통합당 민경욱 전 의원이 지난 5월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열린 4.15총선 부정선거에 따른 선거무효소송 대법원 소장제출 및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5.7/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서미선 기자 = 4·15국회의원 총선거 부정투표 의혹을 제기하며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낸 선거무효 소송 첫 재판에서 양측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검증기일을 지정하지 못하고 마무리됐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23일 오후 3시부터 민 전 의원이 인천 연수구 선거관리위원회를 상대로 낸 국회의원 선거무효 소송 첫 변론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준비기일은 약 4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당초 재판부는 4·15 총선 재검표와 관련해 검증기일을 잡으려 했지만 양측이 PPT까지 진행하면서 격론을 펼친 끝에 검증기일을 지정하지 못하고 준비기일만 종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4·15국회의원 총선거 부정투표 의혹과 관련한 선거무효 소송 재판은 지난 5월 민 전 의원이 소송을 제기한 지 5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열렸다.

선거소송은 대법원 단심제로 진행된다. 공직선거법은 선거소송은 소송 제기일로부터 180일 안에 처리하도록 정하고 있다.

인천 연수을 지역 및 비례대표 선거무효 소송대리인단에 따르면 민 전 의원 지역구였던 인천 연수을을 포함해 진행되고 있는 총선선거(당선)무효소송은 총 127건이다. 이 중 117건은 지역구, 10건은 비례대표 선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