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11시부터 경기·강원 한파주의보 해제…올겨울 첫 한파특보

지난 22일 오후 11시 발효해 사흘간 이어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파특보 해제 © 뉴스1(기상청 제공)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기상청은 24일 오전 11시부터 경기·강원 일부 지역에 내려진 한파특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올겨울 첫 한파특보는 지난 22일 오후 11시부터 발효돼 이날까지 이어졌다.

한파주의보는 현재 경기 파주, 양주, 고양 포천, 연천, 동두천과 강원북부산지, 강원중부산지, 강원남부산지, 양구평지, 화천, 철원에 발효 중이다.

한파 주의보는 Δ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하강해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Δ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이 예상될 때 Δ급격한 저온현상으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발효된다.

기상청은 경기북부, 강원북부내륙과 강원산지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이날 아침기온은 전날(0~12도)보다 2~4도 더 떨어져 춥겠다고 예보했다.

다만 이날 오후부터 기온이 차차 오르면서 한파특보는 모두 해제되겠다고 밝혔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13~18도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