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77명, 전일보다 78명↓…경기 요양시설·병원서 무더기(종합)

지역발생 66명, 해외유입 11명…2주 일평균 68.64명 사망자 2명 늘어 457명, 위중증 2명 줄어 60명 집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이형진 기자 =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7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흘 만에 두 자릿수로 감소한 가운데, 전일 155명보다 78명 감소했다. 이 중 지역발생 사례는 전일 138명보다 72명 감소한 66명을 기록했다. 해외유입은 11명이다.

24일 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77명 증가한 2만5775명으로 나타났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증가한 457명으로 치명률은 1.77%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감소한 60명이었다.

신규 확진자 77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22명, 인천 2명, 경기 35명(해외 3명), 전남 해외 2명, 충남 5명, 검역과정 6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 추이는 0시 기준, 11일부터 24일까지(2주간) '72→57→98→91→84→110→47→73→91→76→58→91→121→155→77명'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발생 추이는 같은 기간 '45→69→69→53→95→41→62→71→50→41→57→104→138→66명' 순을 기록했다. 최근 2주간 지역발생 일평균 확진자는 68.64명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56명…경기 32명, 병원·요양시설서 감염자 속출

경기도는 전날 오후 6시까지 최소 1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다만 이날 0시 기준으로는 19명 추가된 32명으로 집계됐다. 해외유입까지 포함하면 총 35명이다.

경기 군포에 위치한 남천병원에선 전날 오후 6시까지 퇴원환자를 포함해 총 5명이 확진자가 추가됐다. 이들 중 퇴원환자 A씨는 지난 21~22일 이틀간 9명(180~187번, 안양226번)의 확진자가 나온 남천병원에서 19일 퇴원한 후 22일 검진을 받고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금까지 114명(강원 6명, 서울 2명 제외)의 확진자가 발생한 경기 광주 초월읍의 SRC재활병원에서는 1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앞서 이 병원에서는 지난 16일 종사자 1명이 첫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발생했다. 다만 SRC재활병원의 확산세는 한풀 꺾인 모습이다.

경기지역에서는 또 기존 집단감염지인 남양주 행복해요양원, 양주 섬유회사, 동두천 친구모임 등에서 각각 관련 확진자가 1명씩 추가됐다.

서울은 이날 0시 기준 2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는 강남·서초 지인모임 관련 확진자가 3명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24명으로 증가했다. 관악구 삼모스포렉스Ⅱ 관련 확진자도 2명 신규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10명이 됐다.

인천에서는 계양구 거주 30대 1명(인천 1019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지난 13일 확진된 인천 975번 확진자와 접촉 후 확진됐다. 975번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남동구 소재 ‘KMGM 홀덤펍’의 첫 확진자이자 직원이다. 이 주점은 975번 확진 후 손님 등 총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10명…천안 영성동 사우나서 5명 추가감염

비수도권은 이날 0시 기준 충남 5명, 대전 5명 등 10명이 발생했다.

충남 천안에서는 전날 천안234번 확진자가 다녀온 영성동 사우나 관련 확진자 5명(천안250~254번)이 추가 발생했는데 최초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상태이다.

이에 따라 줌바댄스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지난 3월의 악몽이 재현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천안250번·253번은 사우나에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았고, 천안 251번·252번 확진자는 사우나에 다녀온 후 확진판정을 받은 천안243번·244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254번 확진자는 사우나에 갔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천안 250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이로써 사우나 관련 확진자는 19명으로 늘었다.

대전에서도 신규 확진자 5명(대전 424~428번)이 추가로 발생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424번 확진자(60대)는 대형병원 간호사(대전 419번)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발열 증세가 나타나자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425번 확진자(20대)는 교회 목사(대전 388번)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해제를 앞둔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426번 확진자(40대)는 대형병원 간호사(대전 419번)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지난 21일 발열 등 의심증세를 보였다.

427번 확진자(60대)는 지난 17일 기침 증세가 있었고, 유성구 한 어린이집 원아(대전 394번)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서 확진됐다. 428번 확진자(50대)는 지난 19일 발열 증세가 나타나 검사를 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428번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역학 조사 중이다. 이로써 대전지역 누적 확진자는 428명으로 늘었다.

2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77명 증가한 2만5775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77명의 신고지역은 서울 22명, 인천 2명, 대전 5명, 경기 32명(해외3명), 충남 5명, 전남(해외 2명), 검역과정 6명이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