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대권후보 윤석열 등장 신호탄…잠룡들 발걸음 재촉할 것"

"야권 정치 지형의 대변화 시작…확실한 여왕벌 나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당에 항의하며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20.10.1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대검찰청 윤석열 검찰총장을 상대로 한 국회 법사위원회 국정감사는 '대권후보 윤석열의 등장'을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법사위 국감) 15시간의 화려한 (윤 총장의) 단독무대, 여야 법사위원 뿐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 추미애 법무부 장관까지 모두 조연으로 만든 정치 블록버스터였다"며 "야권 정치 지형의 대변화는 시작됐다"고 했다.

그는 "금태섭 전 더불민주당 의원의 탈당에도 반색했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왜 윤 총장의 의미심장한 발언에 대해서는 '변호인도 (사회) 봉사' 일수 있다며 애써 의미를 축소해겠느냐"며 "상상하기 싫었던 강력한 대안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확실한 여왕벌이 나타난 것"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이제 윤석열이라는 인물은 국민의힘을 비롯한 범야권에서 가장 강력한 원심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당분간 윤 총장은 미디어에서 사라져 검찰총장의 직분에만 매진할 것으로 보지만 그가 국회에서 보여준 거침없는 답변, 폭발적 제스처, 강렬한 카리스마는 충분히 매력적이었고, 그 여진은 쉽게 가라 앉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윤석열 쇼크는 기존 대선 잠룡들의 발걸음을 재촉할 것"이라며 "범야권의 무게중심이 비대위에서 대선 잠룡들로 급속히 옮겨가고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