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틈타 그린피 올리는 '얌체 골프장'… 청와대 민원 폭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 정국을 틈타 골프장들이 그린피 등 각종 사용료를 비정상적으로 올리는 행태를 개선해달라는 청원이 빗발쳤다. /사진=뉴스1
코로나 정국을 틈타 골프장들이 그린피 등 각종 사용료를 비정상적으로 올리는 행태를 개선해달라는 청원이 빗발쳤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실내활동을 대체하는 야외활동이 급증하자 골프클럽들의 과도한 그린피 인상으로 소비자들이 분노하고 있다.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골프장 운영 개선' 제하의 청원글이 올라와 국내 골프장들이 코로나 정국을 틈타 그린피 등 각종 사용료를 비정상적으로 올리는 행태를 개선해달라는 청원이 빗발쳤다. 청원 참여인원은 24일 오전 11시15분 기준 2만9063명이다.

이 청원인은 골프장 그린피 인상과 함께 한국에만 있는 카트비, 현금만 계산돼 탈세 의혹이 있는 캐디피 인상, 골프장 내 터무니없는 식음료 가격 등을 지적했다.

청원인은 정부가 골프장 사용료 문제를 관리감독하지 않고 방치한다면 골프가 대중 스포츠로 발전하지 못하고 결국 일부 상류층만의 리그로 전락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공정거래위원회가 가격 인상을 주도하는 퍼블릭 골프장 협회 등을 조사해야 한다"며 "외국 사례를 기준으로 경기 진행을 돕는 카트비를 무료화하거나 노카트로 운영하고 캐디 선택제와 캐디 납세 의무를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