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위원장이야" VS "나도 간사야"… 여기 국회 맞나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원욱 국회 과방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원욱 국회 과방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대 쳐볼까."
"야. 박성중."
"건방지게 나이도 어린 XX가."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과방위 야당 간사인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과 지난 23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서로 막말을 해 지탄받고 있다. 여야 의원들간 고성과 욕설이 오가 국감장을 험악하게 만들었다.

이날 진행된 과방위 국감에서 박 의원은 질의 도중 이 위원장에게 발언 시간을 추가로 달라고 요청했다가 거절당했다. 박 의원은 항의하는 과정에 이 위원장에게 "발언 시간이 1분 남았는데 중간에 끊었으니 사과하라. 진행이 잘못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위원장은 "여태 간사님에게 다른 의원님보다 시간을 훨씬 더 드렸다"고 말했고 박 의원은 사과를 다시 요구, 실랑이를 했다. 박 의원은 감정이 고조돼 이 위원장을 향해 "당신이 중간에"라며 언성을 높였다. 이에 격분한 이 위원장이 "어디다 대고 당신이야? 여기 위원장이야"라고 소리쳤고 박 의원도 "나도 간사야"라며 고성을 이어갔다.

말다툼을 이어가다 이 위원장이 "질문하세요 질문해"라고 하자 박 의원은 "건방지게 반말을 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이 박 의원 자리 바로 앞까지 다가가자 박 의원은 "한대 쳐볼까"라며 팔을 올렸다. 이 위원장이 "야 박성중"이라고 소리치자 박 의원은 "건방지게. 나이 어린 XX가"라고 말하면서 험악한 분위기가 이여졌다.

여야 의원들이 강하게 만류했고 이 위원장이 "정회를 선포한다"며 의사봉을 세게 내리치며 바닥에 내동댕이쳤다. 국감은 10여분 후 재개됐지만 차수 변경을 놓고 다시 논쟁에 휩싸였다. 이날 국감은 결국 차수 변경 없이 종료됐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