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힘내라" 화환 향해 "조폭 따로 없네" 비판한 검사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의 화환이 줄지어 서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의 화환이 줄지어 서 있다. /사진=뉴시스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44·사법연수원 34기)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지지하는 보수단체의 행태를 대놓고 비판했다.

윤 총장이 지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들과 대치한 이후 대검 앞엔 "윤석열이 반드시 이긴다" "윤석열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등의 문구가 쓰인 화환 여러개가 놓였다.

진 검사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정문 앞에 놓인 윤석열 검찰총장 응원 화환을 두고 "서초동에 나이트라도 개업한 줄 알았다"고 비판했다.

진 검사는 대검 앞 화환 사진을 게재하며 "보통 마약 등을 판매하거나 안마업소, 노점상 등을 갈취해 돈을 버는 조직폭력배들이 나이트클럽, 호텔 등을 인수하는 방법으로 위세를 과시하는데 개업식에 분홍색, 붉은색 꽃을 많이 쓴다"며 "상대방 앞에서 뻘쭘할까봐 자기들이 화환을 주문하는 경우가 많다는 게 관계자의 전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대낮에 회칼을 들고 대치하다가 와해된 조직으로 범서방파가 있다"며 "서초동에 신범서방파가 대검 나이트라도 개업한 줄 알았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한꽃집에서 주문한 것처럼 리본 색상과 꽃 색상, 화환 높이가 모두 같다. 단결력이 대단하다"며 "시민들이 다니는 인도가 좁기도 한 도로이므로 신속하게 담안으로 들여놓는 것이 공직자의 도리"라고 주장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8%
  • 82%
  • 코스피 : 2634.68상승 43.3415:25 12/01
  • 코스닥 : 891.07상승 4.9615:25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5:25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5:25 12/01
  • 금 : 47.02하락 0.1115:25 12/01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주재하는 도종환 위원장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