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4타수 무안타로 '침묵'… 탬파베이, 다저스에 2-6 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탬파베이 레이스 내야수 최지만이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2차전 LA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4회초 2루수 앞 땅볼을 때린 뒤 1루로 전력질주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월드시리즈에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지만 침묵했다. 

탬파베이 레이스는 24일(한국 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3차전서 LA 다저스에 2-6으로 패했다. 

이날 경기에서 최지만은 탬파베이의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지난 2차전서 한국 타자 최초로 안타를 때리며 기대를 모았지만, 3차전에선 4타수 무안타에 삼진만 2개를 당했다.

다저스는 1회 초 3번 타자 터너가 솔로포를 때리며 1-0으로 앞서갔다. 3회와 4회엔 다저스 타선이 불을 뿜었다.
3회 2사 2, 3루 상황에서 맥스 먼시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했다. 이어진 4회, 1사 1, 3루 상황에서 오스틴 반스의 번트와 베츠의 적시타로 다시 2점을 추가하며 확실한 승기를 잡아갔다. 

탬파베이는 5회말 마누엘 마르고트와 아다메스의 2루타 2개로 1점을 만회했으나, 6회 초 반스에게 솔로포를 허용하며 다시 점수 차가 벌어졌다.

6대1로 앞선 다저스는 9회말 마무리 잰슨을 마운드에 올렸고, 탬파베이는 아로자레나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결국 탬파베이는 2-6으로 경기를 마무리했고, 이로써 월드시리즈에서 1승 2패를 기록했다. 탬파베이는 오는 25일 다저스와의 월드시리즈 4차전을 준비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