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최초 외국인 국문학 박사' 케빈 오록 경희대 명예교수 별세

한국문학 수천편 번역해 소개…2006년 서울명예시민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김근욱 기자 =

케빈 오록 경희대 명예교수(경희대학교 제공) © 뉴스1

국내 최초 외국인 국문학 박사 케빈 오록 경희대 명예교수가 23일 오후 향년 81세로 별세했다.

경희대학교는 케빈 오록 교수가 23일 오후 7시30분쯤 선종했다고 24일 밝혔다.

1939년 아일랜드 카반 타운에서 태어난 오록 교수는 1963년 성골롬반외방선교회에서 사제서품을 받고 1964년 한국으로 파견돼 춘천교구 소양로성당에서 보좌신부로 선교활동을 시작했다.

한국 문학에 관심을 갖게 된 그는 1982년 연세대학교에서 외국인 최초로 한국문학 박사 학위를 받은 이후 1977년부터 2005년까지 29년 동안 경희대 영어영문학과 교수로 재직했고, 이후 경희대 명예교수로 활동해 왔다.

오록 교수는 최인훈의 '광장'과 이문열의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서정주의 '김삿갓 시선' 등 수천 편의 한국 문학을 번역해 해외에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로를 인정받아 2006년에는 서울명예시민증을 받았고 2009년 대한민국정부 보관문화훈장, 2017년 대산문학상, 2018년 롯데출판문화대상 공로상을 수상했다.

오록 교수는 한 수상 소감에서 "한국에 오기 전, 선배들이 한국 사람들은 유창하게 말을 잘한다고 했다. 그래서 한국은 말씀의 나라라고 했다. 50년 후에도 달라진 것이 없다. 한국은 말씀의 나라 같다"면서 한국문학에 대한 깊은 사랑을 드러냈다.

빈소는 서울 은평성모병원 장례식장 7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26일 오전 5시45분, 장례미사는 26일 오후 5시다. 장지는 성골룸반외방선교회 부활성당 추모관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