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중 학생 1명 확진…교사·학생 26명 자가격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최현만 기자 = 서울 강남구는 개포동 소재 국립국악중학교 학생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담임교사와 같은 반 학생 등 총 26명이 자가격리 됐다고 24일 밝혔다.

구는 "다행히 학년별 시차제 등교로 추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편 강남구는 대치2동주민센터 인근 현장에 설치한 긴급 선별진료소에서 관내 학원 총 3075개 소속 강사에 대한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970명이 검사를 받았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