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세븐틴 승관vs에스쿱스, 불붙은 꼰대 논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세븐틴 승관이 멋진 꼰대가 되고 싶다는 장래희망을 밝혔다.

24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그룹 세븐틴이 출연했다.

이날 승관은 멋진 꼰대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승관은 "나는 꼰대라고 생각하지 않는 행동을 멤버들은 꼰대라고 생각한다. 회사 연습생들한테 과일 사주고 이런 걸 다른 멤버들이 꼰대라고 한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기겁하며 "안 오는 게 제일 좋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수근은 "꼰대같지 않다"고 말했다. 에스쿱스가 "나는 연습생들한테 가서 춤 시켰다"라고 하자 다른 멤버들은 "제일 꼰대다"고 야유했다.

조슈아는 물구나무서기가 장점이라고 밝혔다. 다른 멤버들은 촬영이 끝날 때까지도 서 있을 수 있다고 장담했다. 조슈아는 물구나무를 서서 스튜디오를 가로질러 가는 묘기를 선보였다. 민규 정한 버논의 장점은 잘생김이라며 '김 삼총사'로 불린다고 말했다. 정한은 "민규가 잘생겼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민규와 티격태격했다. 우지의 특기는 뒤집기라고 말했다. 뜨거운 걸 못 먹기 때문에 밥을 식히기 위해 뒤집는 것이었다. 우지는 장점을 자랑하면서도 민망해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