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사과 요구하자 다시 성폭행… 판결은 ‘징역 5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폭행 사과를 요구한 피해자를 다시 성폭행한 10대가 ‘징역 5년’을 선고 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성폭행 사과를 요구한 피해자를 다시 성폭행한 10대가 ‘징역 5년’을 선고 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인터넷으로 만난 또래에게 술을 권한 뒤 성폭행을 저지르고 피해자가 사과를 요구하자 또 다시 성폭행을 한 A씨가 징역 징역 5년형을 확정 받았다.

25일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에 따르면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원심이 범행 후 피해자의 일부 언행을 문제 삼아 피해자다움이 결여됐다는 등의 이유로 피해자 진술 전체의 신빙성을 다투는 A군의 주장을 배척한 것은 정당하다”며 상고를 기각했다.

A(당시 18세)씨는 지난 2018년 자신의 집에서 B양을 때리고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에서는 “A군은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인터넷을 통해 알고 지낸 지 2~3개월 정도밖에 되지 않은 피해자를 집으로 오게 해 같이 술을 권한 다음 폭력을 행사해 성폭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까지 피해 회복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고 피해자도 A군의 처벌을 원하고 있다”며 장기 2년6개월에 단기 2년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수강, 5년 동안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이후 A군은 범행 뒤 사과를 요구하는 B양을 또다시 성폭행한 혐의가 드러났다. 그럼에도 A군은 합의가 이뤄진 상태였으며 B양이 먼저 찾아온 점을 문제 삼으며 혐의를 부인했다.

2심은 “피해자가 A군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후 다음날 다시 찾아간 것이 범죄 피해자로서 이례적인 행태로 보인다”면서도 “범죄를 경험한 후 피해자가 보이는 반응과 선택하는 대응 방법은 천차만별이다. 반드시 가해자나 가해 현장을 무서워하며 피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로서는 사귀는 사이인 것으로 알았던 A군이 느닷없이 범행을 한 것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그 해명을 듣고 싶어 하는 마음을 가졌던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의 그런 심리가 성폭력을 당한 사람으로서 전혀 보일 수 없을 정도로 납득 불가능한 것이라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재판부는 “A군은 다수의 소년보호처분을 받은 바 있음에도 약 6개월 동안 청소년들을 성폭행하고 추행했다”며 “피해를 배상하거나 용서받기 위한 조치를 취한 바 없다”며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수강과 10년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및 장애인복지시설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9.96하락 69.0314:58 01/26
  • 코스닥 : 992.33하락 6.9714:58 01/26
  • 원달러 : 1105.40상승 4.714:58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4:58 01/26
  • 금 : 55.41상승 0.2114:58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