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삼성생명 지분 20.7% 향방은… '삼성생명법' 변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사진=장동규 기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지난 25일 별세하면서 이 회장이 보유중인 삼성생명 지분 처리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건희 회장은 삼성생명 지분 20.76%를 보유하고 있다. 다른 계열사까지 포함하면 이 회장의 보유 주식 평가액은 23일 종가 기준으로 18조225억원이다.

이 회장은 삼성전자 2억4927만3200주(지분율 4.18%), 삼성전자 우선주 61만9900주(0.08%), 삼성SDS 9701주(0.01%), 삼성물산 542만5733주(2.86%), 삼성생명 4151만9180주(20.76%) 등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현재 시가총액이 360조원에 달하는 만큼 이 회장의 지분가치만 15조원에 달한다.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물산이 가진 삼성전자 지분(5.01%)과 삼성생명이 보유한 지분을 활용해 경영권을 행사하고 있다. 이 부회장→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전자로 이어지는 구조다.

삼성그룹은 이러한 지배구조를 유지하면서 이건희 회장의 삼성생명 지분을 처리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또 국회에서 논의중인 '삼성생명법'도 지배구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변수로 꼽힌다.

삼성생명법은 보험사의 계열사 지분을 현 기준인 취득원가가 아닌 시가로 평가하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이 법이 국회에서 통화되면 삼성생명은 약 20조원에 달하는 삼성전자 주식을 팔아야 한다.

또한 삼성 총수 일가가 삼성생명 주식 57.25%, 이중 이 부회장은 20.76%를 보유하고 있어 보험업법 개정에 따라 지배구조가 크게 변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 부회장은 지난 5월 경영권 승계 의혹과 노조 문제 등에 대한 대국민 사과에서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제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