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서 '알몸 신체 수색' 당한 여성들… 이유 알고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일 카타르항공 비행기에 탑승하려던 호주 여성들이 탑승 전 강제로 알몸 수색을 받았던 사실과 관련해 호주가 카타르에 ‘심각한 우려’를 제기했다고 지난 25일 해외 매체가 전했다. 사진은 사건과 무관한 카타르 국제공항이다. /사진=로이터
지난 2일 카타르항공 비행기에 탑승하려던 호주 여성들이 탑승 전 강제로 알몸 수색을 받았던 사실과 관련해 호주가 카타르에 ‘심각한 우려’를 제기했다고 지난 25일 해외 매체가 전했다. 사진은 사건과 무관한 카타르 국제공항이다. /사진=로이터
이달 초 카타르항공 비행기에 탑승하려던 호주 여성들이 탑승 전 강제로 알몸 수색을 받았던 사실과 관련해 호주가 카타르에 ‘심각한 우려’를 제기했다.

25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지난 2일 카타르 수도 도하에 위치한 하마드 국제공항에서 시드니행 항공기에 탑승하려는 여성 승객들을 대상으로 공격적인 신체검사가 진행됐다.

검사는 한 직원이 공항 내 화장실에서 신생아를 발견한 뒤 아기 엄마를 찾는다는 이유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호주 매체에 따르면 여성 승객들은 이유도 통보받지 못한 채 활주로에 있는 구급차에 실려가 속옷을 벗은 뒤 검사를 받아야 했다. 항공기에 탑승하려다 검사를 받은 사람들 중 호주 여성은 13명이었다.

호주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현지 언론에 "이 사건과 관련해 카타르 정부에 공식적으로 심각한 우려를 표했으며 상세하고 투명한 정보 제공을 약속 받았다”고 전했다.

하마드 국제공항 대변인은 "의료 전문가들이 막 아기를 낳은 엄마가 돌아다니면 건강에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관리들에게 언급하며 이륙하기 전에 소재를 파악해야 한다고 요청했다"고 해명했다. 카타르 항공은 논평에 응답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항 화장실에서 발견된 아이의 신원은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았으며 생사 여부 역시 확실히 알려진 바 없다. 공항 측은 산모를 찾는 동시에 아이를 보살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보합 018:01 12/04
  • 두바이유 : 48.71상승 0.4618:01 12/04
  • 금 : 48.06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