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추 장관 국감 출석"… 윤 총장의 '부하 발언' 뒤집는 대반격 나올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2일 국감장을 휩쓸고 간 윤석열 검찰총장의 발언들을 다시 한 번 뒤집는 추미애 장관의 작심발언이 나올지 또 한 번 관심이 국회로 쏠리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22일 국감장을 휩쓸고 간 윤석열 검찰총장의 발언들을 다시 한 번 뒤집는 추미애 장관의 작심발언이 나올지 또 한 번 관심이 국회로 쏠리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22일 국감장을 휩쓸고 간 윤석열 검찰총장의 발언들을 다시 뒤집을만한 추미애 장관의 작심 발언이 나올지 관심이 국정감사가 진행 중인 국회에 쏠리고 있다.

26일 추 장관은 국정감사 일정을 마무리하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 출석할 예정이다. 종합 감사 대상은 법무부를 비롯한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체처다.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됐던 이번 국감은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하 발언’으로 한바탕 달아올랐다.

지난 국감에서 윤 총장은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추 장관을 겨냥해 작심발언을 내뱉었다. 급기야 여‧야권 정치인들은 윤 총장의 '부하 발언'을 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팩트체크까지 벌이는 일까지 발생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직도를 게재하며 "검찰총장은 안드로메다의 공무원인가"라며 받아쳤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법무부는 장관급이 둘이나 있는 특이한 조직"이라며 윤 총장의 발언을 두둔했다.

추 장관도 윤 총장의 '부하' 발언 이후 곧바로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장관의 지휘·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라고 받아친 상황.

평소 입장 표명에 거침이 없는 편인 추 장관도 윤 총장의 작심 발언에 또 다른 '작심 발언'으로 맞서 정국 반전을 시도할 전망이다.

추 장관은 이날 국감에서 라임 사태 수사지휘권 발동의 당위성도 앞세울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검찰의 부실 수사 문제를 지적하는 동시에 지난 22일 사의를 표명한 박순철 전 서울남부지검장 문제 등 일각의 부정적 기류에도 추 장관의 강경한 입장을 재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국감에서 나오는 추 장관의 발언을 두고 여·야권에서는 다시 한 번 격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민주당은 추 장관과 함께 '윤석열 성토'에 힘을 합치고 동시에 검찰의 자의적 수사, 일부 검사들의 위법행위 등을 부각시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정당성을 부각시킬 것으로 보인다.

반면 국민의힘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문제 삼아 '윤석열 찍어 내기'로 규정하고 공세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여권 연루 의혹을 은폐하기 위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밖에도 법사위는 최재형 감사원장을 두고도 공방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앞서 감사원은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가 불합리했다는 감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