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동생 이계연, 삼부토건 사장 선임에 주가 관심받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부토건이 이계연 전 삼환기업 대표를 사내이사(사장)로 선임할 것으로 밝히며 관련 주가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신임사장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동생이다.

삼부토건은 지난 22일 공시를 통해 이 신임사장을 사내이사로 영입한다고 밝혔다. 노조와 갈등을 겪고 있는 삼부토건은 경영 안정화에 힘을 쏟고 있는 상황이다.

이 신임사장은 SM그룹 계열사 삼환기업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졸업한 후인 2018년 6월 대표이사로 취임해 1년 5개월간 재임했다.

지난해 11월 SM그룹 우오현 회장이 30사단 명예사단장 자격으로 장병들을 사열한 사실이 알려지고 삼환기업이 이 대표 취임 후 3개월 만에 공공사업 수주 3000억원을 넘은 사실이 논란이 돼 사퇴했다.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