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산, 5년 동안 공공공사 50건 입찰해 다 실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건설은 2015~2019년 나라장터 공공사업 입찰에 101건 참여해 8건(7.9%)을 수주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머니투데이
10대 건설기업 가운데 최근 5년 동안 공공사업 낙찰률이 가장 높은 곳은 시공능력평가 2위인 현대건설로 나타났다. 낙찰금액은 대림산업이 가장 많았다.

2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수홍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달청 자료를 공개한 결과 현대건설은 2015~2019년 나라장터 공공사업 입찰에 101건 참여해 8건(7.9%)을 수주했다. 낙찰률 2위는 대림산업으로 같은 기간 223건 투찰해 14건(6.2%) 수주했다.

낙찰금액은 반대로 대림산업이 더 많았다. 대림산업은 5년간 낙찰금액 2조1808억여원을 기록했다. 현대건설은 1조1855억원으로 낙찰금액 순위가 3위였다.

대우건설은 230건 투찰해 13건(5.6%)을 수주, 낙찰률 3위를 기록했다. 이어 삼성물산(5.5%) 롯데건설(4.4%) 포스코건설(4.2%) 현대엔지니어링(3.9%) GS건설(2.1%) SK건설(3.6%) 순으로 낙착률 4~9위를 기록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5년 동안 공공사업에 50건 투찰했지만 단 1건도 수주하지 못했다.

낙찰금액 2위는 포스코건설로 1조4113억여원어치 공공사업 일감을 확보했다. 10대 건설기업이 5년 동안 수주한 공공사업 규모는 8조498억여원으로 조사됐다.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