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찬 "어머니 20살에 미혼모로 날 낳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로트돌' 김수찬이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 어디에서도 밝히지 않았던 가족사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10월 26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는 김수찬, 노지훈, 류지광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낸다.

image
© SBS플러스

김수찬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긍정적인 성격과 남다른 귀티로 태생부터 금수저일 것이라는 주변의 생각과 달리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그는 "어머니가 스무 살에 미혼모의 몸으로 날 낳으면서 혹시 몰라 유언까지 남기셨다"라고 가슴 아픈 가족사를 밝혔다.


이어 그는 "반지하에 살았지만 우리는 행복했다. 비가 많이 와 집에 물이 넘치면 어머니와 누가 물을 더 많이 푸는지 내기를 했다"면서 어머니에게 긍정적인 성격을 물려받았다고 말했다.


트로트 가수가 된 계기도 전했다. 김수찬은 "고1 때 1년 동안 편하게 지내기 위해 담임선생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렀다. 그 일을 계기로 트로트 가수의 꿈을 키우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후 그는 인천 청소년가요제 대상, 전국노래자랑 최우수상을 연달아 수상하며 트로트 신동으로 화제를 모았고, 지금은 트로트 대세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한편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 공개될 김수찬의 비타민 같은 긍정 토크는 10월 26일 오후 10시에 만날 수 있다.

 

  • 0%
  • 0%
  • 코스피 : 2611.86상승 10.3210:41 11/26
  • 코스닥 : 871.32상승 6.210:41 11/26
  • 원달러 : 1105.50하락 3.410:41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0:41 11/26
  • 금 : 47.87상승 2.0110:41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