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 옵티머스 무마?… 추미애 "감찰 필요성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옵티머스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해 당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의 부적절한 개입이 있었는지에 대한 감찰 필요성을 언급했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옵티머스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해 당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의 부적절한 개입이 있었는지에 대한 감찰 필요성을 언급했다.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은 지난 2018년 옵티머스에 수백억원을 투자한 뒤 감사에서 지적을 받자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등 경영진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019년 5월 경영진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이와 관련 여당 의원들은 지난 22일 대검찰청에 대한 국감에서 당시 중앙지검장이던 윤 총장의 책임을 추궁했다. 윤 총장은 해당 사건이 부장검사 전결로 처리돼 자신은 보고받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추 장관에게 "한국전파진흥원이 옵티머스 경영진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지만 윤 총장이 수장으로 있던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게 아니냐"고 질의했다.

또 윤 총장의 해명이 사실이더라도 사건을 부장전결로 처리한 것 자체가 규정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옵티머스 사건은 지난 2018년 10월 사건을 접수받아 2019년 5월22일 처분해 7개월이 걸렸는데 검찰의 위임전결 사무규정을 보면 6개월이 지난 사건은 부장전결이 아니라 차장전결 사건으로 처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추 장관은 "언론에서 로비에 의해 무마됐다는 의혹도 제기되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감찰을 통해 검토해볼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이런 사건 정도는 당시 중앙지검장이던 윤 총장에게 보고됐을 것으로 능히 짐작된다. 중요사건에 해당하고 접수 7개월 초과 뒤 처리됐다니 마땅히 규정에 의하더라도 차장 전결이라 그 부분에 문제가 있다고 보인다"고 말했다.
 

강태연 taeyeon981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9상승 4.3513:22 11/26
  • 코스닥 : 871.01상승 5.8913:22 11/26
  • 원달러 : 1105.90하락 313:22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3:22 11/26
  • 금 : 47.87상승 2.0113:22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