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와 부딪혀 넘어진 5살 남아, 이틀 만에 숨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린이집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사진=이미지투데이
어린이집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사진=이미지투데이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 다니던 5살 남자아이가 숨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숨진 아이는 친구와 부딪히고 입원한 지 이틀 만에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인천 연수경찰서는 A군(5)의 부모가 지난 23일 오전 10시쯤 인천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아들이 숨졌다며 112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A군의 부모는 아이가 어린이집에서 놀다가 다친 상황을 CCTV 영상으로 확인하고 싶다고 경찰에 요청하기도 했다.

조사 결과 A군은 지난 21일 인천시 연수구 연수동의 한 어린이집 놀이터에서 뛰어놀다가 다른 친구와 충돌해 넘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고로 A군은 머리를 심하게 다쳤고 부모가 직접 병원으로 데려가 치료를 받았으나 결국 이틀 만에 세상을 떠났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군의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는 동시에 어린이집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이나연
이나연 lny6401@mt.co.kr  | twitter facebook

온라인뉴스팀 이나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