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갱이 왜 왔나"… 김종인, 박정희 추도식서 봉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 41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가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로부터 격렬한 항의를 받았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 41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가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로부터 격렬한 항의를 받았다.

김 위원장은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 후 식순 도중 자리를 뜨는 과정에서 참석자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김종인 물러가라" "보수를 버리지 마라" "보수 청년들은 어떻게 사냐, 보수를 버려야 하느냐" "박근혜 전 대통령을 석방해달라" 등 김 위원장을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또 김 위원장이 박 전 대통령 묘소에 헌화하지 않고 행사장을 나서자 "헌화 안 할 거면 왜 왔냐" 등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

보수 유튜버들은 김 위원장이 추도식장을 빠져나가는 길을 막고 카메라를 들이밀며 질문을 계속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응하지 않고 식장을 떠났다.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이같은 항의는 김 위원장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수감에 대한 대국민 사과 가능성을 밝히고 국민의힘 정강·정책에서 보수를 삭제하자는 주장을 편 것에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일부 보수단체의 8·15 광화문 도심집회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재확산하자 10월 개천절 집회 자체를 촉구하면서 이른바 '아스팔트 보수'와의 선을 그어왔다.

이날 추도식에는 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국민의힘 김 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강태연 taeyeon981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