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흑석산 자연휴양림 '치유의 숲', 4년 만에 조성 완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남 흑석산 자연휴양림 '치유의 숲'/뉴스1
전남 해남군 흑석산 자연휴양림의 '치유의 숲'이 착공 4년 만에 조성됐다.

26일 해남군에 따르면 해남 계곡면 흑석산 자연휴양림 인근 50㏊에 조성된 치유의 숲은 180㎡의 치유센터를 비롯해 치유 프로그램실, 치유숲길, 치유정원 등이 들어섰다.

치유센터는 이용객의 신체 상태를 측정하는 등 이용객들의 쉼의 공간으로 이용되며, 각종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치유의 숲은 음이온 발생량이 많은 참나무 군락지를 중심으로 740m의 무장애 데크 길과 350m 흑(黑)돌길이 조성돼 휴양객들이 피톤치드 가득한 숲길을 걸으며 치유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치유숲 조성으로 연간 3만여명이 찾는 흑석산 자연휴양림을 비롯해 유아숲 체험원과 함께 치유와 산림교육을 융합한 산림 복합단지를 이룸으로써 해남의 대표적인 산림휴양시설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치유의 숲은 지난 5월 준공이후 코로나 확산 우려로 정식 개장이 미뤄져 오고 있는 상황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됨에 따라 26일부터 11월 25일까지 산림치유프로그램을 시범운영한다.

산림치유프로그램은 숲 속에서 나무와 소리, 바람 등을 느끼며 명상에서부터 오감만족 산책, 노르딕워킹, 아로마테라피, 다도, 싱잉보울 수면 등의 체험 활동을 운영할 예정이다.

치유프로그램 참여는 11월 24일까지 해남군 산림녹지과로 전화 또는 방문예약을 하면 된다. 시범운영 기간에는 매일 오전, 오후 2차례 약 10명씩 산림치유지도사가 이끄는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가족단위는 물론 직장인, 노년층 등 기초체력 증진 및 스트레스 회복이 필요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시범운영 기간의 체험료는 무료다.

명현관 해남군수는"흑석산 치유의 숲은 시설물을 최소화 하고, 주변과 조화를 이룬 경관 조성으로 전라남도의 친환경디자인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면서 "내년 개장을 목표로 운영 조례 제정과 홈페이지 구축 등 제반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남=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6.08상승 4.5410:09 11/26
  • 코스닥 : 868.45상승 3.3310:09 11/26
  • 원달러 : 1106.50하락 2.410:09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0:09 11/26
  • 금 : 47.87상승 2.0110:09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