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발레학원 확진자 24명… 강사, 증상 발현에도 수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6일 경기 부천 발레학원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4명 발생하며 지역사회에 또 다시 비상이 걸렸다. /사진=뉴스1
경기 부천 발레학원으로부터 시작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4명 발생하며 지역사회에 또 다시 비상이 걸렸다. 이번 집단감염의 시작으로 지목되는 학원강사 A씨(구로구 199번)가 지난 14일 근육통 증상이 나타났음에도 3차례나 부천 발레학원에서 수업을 강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서울 구로구청 등에 따르면 발레학원 강사 A씨는 5일(12·14·16·19·21일) 동안 학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고 편의점이나 PC방 등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학원강사 A씨가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강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당 학원 200여명의 원생 중 총 13명의 확진자가 쏟아져 나와 원생과 학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n차 감염' 역시 현실화 됐다. 이날 원생의 가족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며 원생 가족 확진자는 13명으로 늘어났다.

방역당국 조사결과 A씨는 지난 14일부터 근육통 등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으며 검사를 받고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같은 날 확진된 가족 B씨(구로구 195번)는 지난 15일부터 기침, 가래,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 조사결과 해당 발레학원은 원생이 200여명인 중소학원으로 분류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조정에 적용을 받지 않았다. 정부지침에 따르면 학생 300명이 넘어야 고위험시설로 분류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라 제한을 받는다. 

시 방역당국은 이번 집단감염이 발레학원 강사 A씨로부터 시작된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나 현재까지 뚜렷한 감염경로는 나오지 않은 상태다.

또 발레학원의 특성상 몸을 움직이는 활동이 많아 접촉이나 땀으로 인한 전파 여부 등 다양한 감염경로가 있을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장덕천 시장은 "확진자들이 모두 초등학생이라 안타깝다"고 사안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서지민 jerry020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서지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