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현 경기도의원, “코로나 시대, 복지현장 대응책 시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사회복지관협회 정책 세미나. /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코로나 19 재난도 서로의 배려와 힘을 모으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습니다”

최종현 경기도의원(보건복지위, 더민주, 비례)은 26일, 경기도사회복지관협회(회장 정성기) 주관으로 광교종합사회복지관에서 열린‘경기도 사회복지 정책세미나(코로나 공존의 시대, 사회복지관의 도전과 과제)’토론자로 참석했다.

최종현 의원은“코로나 19 사태 장기화의 여파로 누군가의 도움이 절실한 장애인, 독거노인 등을 비롯한 취약계층의 돌봄 공백이 심각해지고 생계와 안전의 위협도 증가하고 있다”며“지난 1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사회복지시설 운영이 단계적으로 재개되고 있지만 코로나 19 재 유행에 대한 염려가 여전하다. 또 다른 감염병 사태가 언제 재발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사회복지관 등 복지시설의 예전과 같은 전면적 운영은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종현 의원은“그 동안 직접적인 대면서비스 중심으로 진행해온 지역사회 복지서비스 환경 변화가 불가피하다.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른 사회복지 현장의 대응방안 마련은 시급하고 중요한 과제가 되었다”며“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회복지 실천 현장의 대응을 극복하기 위한 정책대안 개발과 제안 등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세미나는 김유나 교수(유한대학교)의 주제발표(코로나 19 사회복지관 비상운영 대응전략 연구)와 김정희 관장(화성시나래울종합사회복지관)의“경기도 사회복지시설 G방역+운영매뉴얼 : 사회복지관”발표로 진행됐다.

토론자로는 박노극 경기도 복지정책과장, 송원찬 경기복지재단 지역복지실장, 신용규 한국사회복지관협회 사무총장이 참석했다.

이날 세미나는 코로나 19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비대면(ZOOM) 방식으로 열렸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63상승 9.0910:38 11/26
  • 코스닥 : 869.99상승 4.8710:38 11/26
  • 원달러 : 1105.30하락 3.610:38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0:38 11/26
  • 금 : 47.87상승 2.0110:38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