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래도' 정민아, 아픈 김하연 걱정…도지원이 찾아냈다(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1TV '누가 뭐래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누가 뭐래도' 정민아가 아픈 김하연을 걱정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누가 뭐래도'에서 신아리(정민아 분)는 돌아가신 엄마 정난영(이칸희 분)의 또 다른 딸 정벼리(김하연 분)를 돌보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정벼리가 갑자기 아프면서 걱정을 샀다.

앞서 신아리는 아빠 신중한(김유석 분)과의 다툼 이후 집을 나왔다. 둘은 숙박업소에서 잠깐 지내게 됐다. 그러나 정벼리는 신아리에게 짐이 된다고 생각해 편지를 쓰고 떠났다.

다행히 정벼리는 한억심(박철민 분)의 권유에 다시 언니 곁으로 돌아갔다. 신아리는 경찰에 신고까지 했던 상황. 정벼리가 돌아오자 그는 걱정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들은 서로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고, 신아리는 "다시 일할 거니까 걱정 말고 학교 다녀라"라고 동생을 챙겼다.

신아리는 경제적으로 힘들어지자 어쩔 수 없이 전 동료에게 연락했다. 그는 나준수(정헌 분)를 직접 만나야 한다고 했고, 신아리는 그의 정보를 수집했다. 나준수가 자신과 교통사고 때문에 티격태격 했던 사이라는 걸 전혀 눈치채지 못하고 있었다.

나준수는 강대로(최웅 분)를 회사로 불렀다. 나준수는 강대로가 만든 못난이도시락에 대해 "우리 회사 자체 상품으로 개발해 보자"라며 조금 더 고급화된 콘셉트를 쓰자고 생각을 전했다. 하지만 강대로는 단번에 "거절하겠다"라고 해 그를 놀라게 했다.

강대로는 "대표님은 저희 회사에 대해 잘 모르고 계신다. 겉모습만 보고 판단하지 않는 게 못난이도시락의 아이덴티티다. 제안은 감사합니다만 저는 같이 할 수 없겠다"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이후 "두고 봐. 우리가 더 승승장구하게 될 테니까"라고 생각했다.

신중한은 딸의 뺨을 내리친 것을 후회했다. 그는 술 한잔 걸치고 "그래도 손은 대지 말았어야 했는데"라며 속상해 했다. 술에 취한 채 귀가한 그는 "내가 지를 어떻게 키웠는데 지가 나한테 그러면 안되는 거지! 아리 그 녀석!"이라고 소리치며 눈물을 보였다. 이해심은 "그래. 울고 싶을 때 울어. 내가 미리 털어놨어야 했는데 말 못해서 미안해"라며 달랬다.

이 가운데 정벼리는 갑자기 열이 올랐다. 신아리는 "어디 아파? 식은땀을 흘리네. 이마가 불덩이다. 내가 얼른 가서 해열제 사올게"라고 했다. 하지만 열은 쉽게 내리지 않았고 신아리는 결국 정벼리를 업고 응급실로 향했다.

이때 이해심이 차를 몰고 나타났다. 그는 "아리가 지내는 여관이 여기 어디인 거 같은데"라면서 근처로 찾아왔다. 이내 신아리, 정벼리가 눈앞에 나타났다. 이해심은 "아리야!"라고 소리쳐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