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현의 자유'도 좋지만…험악해지는 프랑스-이슬람권 관계

파키스탄 프랑스대사 초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쿠웨이트 상점주인이 선반내 프랑스 제품들을 치우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프랑스 잡지 샤를리 에브도의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 풍자 삽화를 둘러싼 프랑스와 이슬람 세계간의 갈등이 갈수록 첨예화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파키스탄 정부는 26일(현지시간) 무함마드 모욕 삽화 게재를 항의하기 위해 이슬라마바드주재 프랑스 대사를 초치했다.

이날 방글라데시에서는 시위대가 "마크롱은 평화의 적"이라고 쓰인 플래카드를 걸고 프랑스를 규탄했다.

중동 쿠웨이트에서는 주말동안 상인들이 선반내 프랑스 상품들을 치워버리는 불매운동에 들어갔다.

터키에서는 앞서 레제프 타이에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 대해 "정신 감정이 필요하다"고 비난했고 이에 선을 넘었다 생각한 프랑스는 항의의 표시로 자국 대사를 귀국 조치했다.

프랑스를 향한 이슬람권의 분노는 지난 16일 수업중 무함마드 풍자삽화를 보여줬다가 한 과격분자에게 참수 살해된 한 중학교 선생의 죽음을 계기로 더욱 고조됐다.

끔찍한 사건이 일어나자 프랑스 정부와 관계자들은 참수는 프랑스의 핵심가치인 표현의 자유에 대한 공격이라며 무함마드 풍자 삽화 게재를 옹호했다. 이어 한 도시의 건물 벽면에 대형 삽화 영상이 투사되는가하면 시민들은 문제의 삽화를 흔들며 항의시위에 나서 이슬람권을 자극했다.

여기에 마크롱 대통령 마저 "프랑스 가치를 짓밟는 이슬람 원리주의 이념을 차단하는 노력을 배가하겠다"고 나서며 분노에 기름을 부었다.

무함마드 풍자 삽화는 프랑스 풍자잡지인 샤를리 에브도가 게재했다가 2015년 1월 2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파리 테러를 촉발시켰던 문제의 그림이다. 샤를리 에브도는 올해 사건 5주년을 맞아 자유는 폭력에 굴할 수 없다는 모토로 문제의 삽화를 또다시 게재해 논란을 일으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99.77하락 1.7709:55 11/26
  • 코스닥 : 867.21상승 2.0909:55 11/26
  • 원달러 : 1106.60하락 2.309:55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09:55 11/26
  • 금 : 47.87상승 2.0109:55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