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감정 인식한다고?” 현대 콘셉트카 45 어린이 전동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자동차그룹이 EV 콘셉트카 ‘45’ 디자인을 활용해 제작한 어린이 전동차의 이미지와 제작 과정 영상을 27일 공개했다./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그룹이 EV 콘셉트카 ‘45’ 디자인을 활용해 제작한 어린이 전동차의 이미지와 제작 과정 영상을 27일 공개했다./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그룹이 EV 콘셉트카 ‘45’ 디자인을 활용해 제작한 어린이 전동차의 이미지와 제작 과정 영상을 27일 공개했다.

어린이 전동차의 헤드램프와 테일램프를 구성하는 ‘파라메트릭 픽셀’(Parametric Pixel)은 EV 콘셉트카 ‘45’의 핵심 디자인 요소 중 하나다. 기하학적 형태의 사각형 점들을 구성해 미래지향적이면서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는 강한 존재감을 나타낸다.

‘45’의 직선과 다이아몬드 형태를 계승해 차체 옆면을 가로지르는 예리한 캐릭터 라인으로 역동적인 이미지를 보여준다. 다만 어린이의 안전을 위해 날렵한 모서리를 부드럽게 다듬었다.
어린이에게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부드럽고 온화한 분위기의 하늘색과 주황색 등 파스텔 톤으로 디자인된 점도 특징이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어린이에게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부드럽고 온화한 분위기의 하늘색과 주황색 등 파스텔 톤으로 디자인된 점도 특징이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어린이에게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부드럽고 온화한 분위기의 하늘색과 주황색 등 파스텔 톤으로 디자인된 점도 특징.

어린이용 전동차는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가 연구중인 감정 인식 자동차 컨트롤 (Emotion Adaptive Vehicle Control)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이 기술은 미래 모빌리티 및 자율주행 자동차에서 적극 활용될 차세대 기술로 꼽히며 운전자의 안전과 심리적 안정감 확보에 도움을 준다. 특히 운전자의 건강 상태를 파악하는 헬스 케어 기술과 연계돼 차세대 안전 기술로도 주목받고 있다.
어린이 전동차에 적용된 감정 인식 기술은 운전석 앞에 달린 카메라가 어린이의 얼굴 표정을 기록해 감정을 파악한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어린이 전동차에 적용된 감정 인식 기술은 운전석 앞에 달린 카메라가 어린이의 얼굴 표정을 기록해 감정을 파악한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어린이 전동차에 적용된 감정 인식 기술은 운전석 앞에 달린 카메라가 어린이의 얼굴 표정을 기록해 감정을 파악한다.

에어 포켓이 적용된 안전벨트는 몸을 감싸 안아 어린이가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고, 벨트에 장착된 센서를 통해 심박수와 호흡을 측정한다.

어린이 전동차의 상세 제원은 전장 1,380 mm, 전폭 810mm, 전고 820mm로, 미취학 어린이에게 알맞게 설계됐으며 연비는 “아이들이 행복할수록 높아짐”으로 표기됐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634.68상승 43.3415:27 12/01
  • 코스닥 : 891.07상승 4.9615:27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5:27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5:27 12/01
  • 금 : 47.02하락 0.1115:27 12/01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주재하는 도종환 위원장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