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시외버스… 20대 남성 음란행위에 여성 촬영해 집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원 춘천시 춘천지방법원 전경. /사진=춘천지법 제공
시외버스에서 음란행위를 일삼은 20대가 징역형에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3단독 정수영 부장판사는 공연음란과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유포 혐의로 기소된 A(26)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법원은 A씨에 성폭력치료 강의 40시간 수강과 사회봉사 80시간 및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에 2년간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2월18일 춘천행 시외버스 내에서 자위행위를 하며 이 장면을 휴대전화로 찍었다. 촬영된 동영상에는 탑승객인 한 여성도 의도적으로 함께 찍혔다. A씨는 이런 식으로 지난 1월부터 13회에 걸쳐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다수의 범행을 반복했으나 공연음란 행위는 비교적 은밀히 이뤄졌고 이로 인한 위험성이 크지는 않았던 점과, 아무런 범죄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